> 코(재수술) > 코 재수술

코를 높이기 위해 보형물을 삽입하는 방법에는 피부 바로 아래에 넣는 방법과 뼈 위의 골막 아래에 넣는 방법이 있습니다.
예전에는 전자(前者)의 방법이 많이 사용되었는데, 이런 경우 보형물이 잘 고정되지 않아 움직이는 경우가 간혹 있습니다. 고정이 잘 안되었다고 반드시 다시 수술을 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보형물이 심하게 움직일 경우에는 그로 인해 피하 조직에 손상이 가해져서 피부가 얇아지는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의자나 책상의 이음새가 단단히 고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오랫동안 사용을 하게 되면, 그 부위에 마모가 심하게 일어나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이런 경우는 보형물을 다시 골막 아래에 고정을 해주거나, 자가진피, 또는 고어텍스를 활용해서 움직이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이는 손상된 피부가 더 이상 나빠지지 않으면서 재생될 수 있도록 하는 치료 개념의 재수술이라 할 수 있습니다.

사실, 코의 모양에서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코끝이라 할 수 있습니다. 코끝은 콧대의 높이 및 입의 돌출 정도와 적당한 조화를 이루어야 세련된 얼굴 분위기를 낼 수 있는데, 이런 것까지 고려해서 수술하는 것이 쉽지는 않은 일입니다.
특히, 정식 의사가 아닌 사람에게서 코 수술을 받았다면, 콧대부터 코끝까지 모두 예쁜 경우를 찾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예전에는 코 성형의 초점이 콧대를 높이는 데에 있었지만, 성형의학이 발전함에 따라 최근에는 코끝의 높이와 모양을 미세한 수준까지 다듬을 수 있는 기법들이 새로 등장하였습니다.
자가 연골을 통해 코끝의 모양이나 위치를 바꿔줌으로써, 오똑하면서도 예쁜 코끝을 만들 수 있습니다. 거울 두 개를 이용해서 자신의 옆 모습을 보았을 때, 코의 라인이 코끝에서 부자연스럽거나, 입이 많이 돌출되어 보인다면 코 재수술을 고려해 볼만 합니다.

오래 전에 코 수술을 받은 분들 중에는 오직 실리콘만으로 코끝이 높여진 경우를 흔히 볼 수가 있습니다. 이런 방식으로 수술을 받게 되면, 수술 후 수년 동안 실리콘이 코끝의 피부를 누르게 되는데, 그 결과 간혹 코끝의 피부가 얇아지거나 코끝에 붉은 기운이 나타나게 됩니다.
특히, 무면허 의사로부터 시술받은 경우에는 극단적으로 실리콘이 코끝의 피부를 거의 뚫을 정도로 튀어나온 것을 본 적도 있습니다. 이런 상황이라면 재수술이 불가피한데, 자가 연골이나 자가 진피, 또는 인조 진피를 이용해서 코끝의 피부를 보강하기 위한 차원에서 수술이 이루어지게 됩니다.
이때 반드시 성형외과 전문의와 상의하셔야 하며, 가급적이면 코 분야에 대한 재수술 경험이 많은가를 먼저 따져본 후에 찾아가시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최근에는 ‘높은 코’보다는 얼굴 전체와 ‘조화로운 코’에 대한 바램이 대세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즉, 코 성형은 코가 아름다워지는 것보다 얼굴이 아름다워져야 한다는 것으로 시각이 바뀐 것입니다.
예전 코 성형에 불만이 많은 이유는 주로 코만 많이 높였을 때인데, 이마에서 콧대까지의 라인이 서양 여성처럼 높아져서 부자연스럽게 보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원래 귀여운 스타일인데 얼굴에 입체감을 주려다 인상이 강해지거나, 얼굴에 볼륨이 좀 있어야 하는데 날렵하게 보이게 하려다 코와 얼굴이 따로 노는 듯하게 된 경우도 많습니다.
자연스러운 코 성형은 코 시작 부위가 이마 선과 조화를 이루게 하는 것이 핵심인데, 그래야 수술을 받고 나서도 원래의 코처럼 자연스럽게 됩니다. 이를 조절하는 것은 이론이 아닌 실전을 통해 체득되는 것이므로, 담당 의사가 수술 경험이 많다면 안심하고 맡기셔도 됩니다.